심리학 이론 귀인 이론

‘귀인’이란 ‘원인의 귀착’의 줄임말이다. 어떤 사건에 대한 원인을 판단하는 것을 말하며, ‘귀인 이론’은 결과를 두고 원인을 추론한다는 뜻으로 ‘심리적 추론’이라고도 한다. 예를 들면, 다른 사람이 접시를 깨뜨렸을 때 ‘아마 저 사람은 다른 사람과 부딪혀서 접시를 깨뜨렸을 거야’ 하며 원인을 결과를 근거로 원인을 찾아보는 것이다. 귀인 이론은 프리츠 하이더, 해롤드 켈리, 에드워드 E. 존스, 리 로스에 의해 만들어진 사회심리학 이론이다. 인간은 사건을 인식할 때 원인을 따져보는데, 원인을 따져보는 요인에는 ‘외적 요인’과 ‘내적 요인’이 있다. 외적 요인은 외부에서 원인을 찾는 것이고, 내적 요인은 내부에서 원인을 찾는 것이다. 다른 사람과 부딪혀 접시를 깨뜨린 경우는 외적 요인에서 원인을 찾은 것이고, 그 사람이 평소에 덜렁대서 깨뜨렸을 것이라고 추론한 경우에는 내적 요인에서 원인을 찾은 것이다. 귀인 이론에서는 사건의 원인을 따지는 방법이 두 가지가 있다고 말한다. 첫 번째는 ‘외적 요인’ 또는 ‘환경적 요인’을 원인으로 보는 것, 두 번째는 ‘내적 요인’ 또는 ‘기질적 요인’을 원인으로 보는 것이다. 또한 귀인 이론에 대한 연구는 사회 심리학 중 인식 분야에서 연구되며, 최근에는 인지 심리학의 이론과 방법론을 가져와 연구를 진행하기도 한다. 귀인 편견이란 어떤 사건의 원인을 판단하는 데 큰 영향을 끼치며 심리학의 인지적 편견 중 하나다.

귀인 이론은 사람이 보고 해석하는 것에 따라 추론하는 원인이 달라지는 행위자, 관찰자 차이의 형태를 보인다. 내가 보았을 때는 다른 사람과 부딪혀 접시를 깨뜨린 것으로 추론할 수 있지만, 다른 사람이 보기에는 저 사람이 덜렁대서 접시를 깨뜨린 것으로 추론할 수 있기 때문이다. 어떤 행동을 한 행위자가 있고, 관찰자가 한 명 이상 있을 경우에는 행동에 대해 다른 추론을 한다면, 두 가지 이상의 추론이 있어 사실이 왜곡될 수 있으며, 추론한 것이 사실과 다를 수 있다. 이를 ‘귀인 오류’라고 한다. 보통은 귀인 오류가 발생할 때, 관찰자는 주변 상황에서 얻을 수 있는 요인의 영향을 과소평가하고, 행위자의 내적 요인을 과대평가하는 경향이 많다. 이러한 현상을 ‘기본적 귀인 오류’라고 한다. 이러한 경향이 나타나는 것에는, 다른 사람을 관찰할 때 그 사람에 초점을 두는 것이 이유이다. ‘기본적’이라는 표현이 붙은 만큼 이 현상이 매우 보편적이다.

우리가 접시를 깨뜨리는 사람을 보았을 때, 가장 먼저 인식하게 되는 정보는 행위자가 접시를 깨뜨렸다는 것이다. 행위자의 성격이 어떤지, 주변 상황이 어땠는지보다 일어난 상황에 결과에 먼저 집중이 되며, 정보를 처리하게 된다. 그러므로 내적 요인에 먼저 초점이 가는 것을 어쩔 수 없다. 이렇게 내적 요인을 먼저 고려한 후 외적 요인을 찾아보게 되는데, 이렇게 초점을 옮기는 데에는 관찰자가 의식을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그러나, 이미 의식하기 전에 처리된 정보가 있으니 굳이 초점을 옮기는 노력을 하지 않는 것이며, 이에 따라 귀인 오류가 일어날 수 있는 것이다.

기본적 귀인 오류가 매우 보편적인 현상이니만큼 우리 사회 전체에도 이러한 현상이 있다. 보통 뉴스에서 어떠한 사건 사고로 인해 희생자들이 생기는 것을 보면, 지진의 경우 어쩔 수 없는 자연재해이니만큼 우리가 대비해야 한다는 생각보다, 뉴스에 나온 희생자가 대비하지 않았거나 대응을 제대로 하지 못하여 피해를 보았다는 생각을 먼저 하게 될 것이다. 강간 피해자나 폭행 피해자의 경우에도 범죄를 저지르는 범죄자가 있기에 일어나는 사건이지만, 피해자가 잘못해서 그랬을 수도 있을 것이라며 오히려 피해자를 비난하는 경우도 있다. 이는 지진처럼 통제할 수 없거나, 범죄자처럼 변화시킬 수 없는 외적 요인보다는 내적 요인으로 돌려 이 세상은 평화롭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래야 자신은 위협을 덜 느끼고, 안정감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불변하는 외적 요인으로 일어난 사건 사고를 내적 요인으로 돌려 심리적으로 안정감을 얻는 현상을 ‘공정한 세상 가설’이라고 한다.

위와 같이 사회적으로도 나타나는 귀인 오류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는 기술이 있다. 제일 먼저 같은 상황에서 대부분의 사람이 똑같은 행동을 하는지 생각해보는 것과 자신이었다면 똑같이 행동했을지 그리고, 사건이 일어나는 데 영향을 미친 원인 중에서 확률적으로 적은 원인이 무엇이 있는지 생각해 보는 것이다.

앞에서 본 바와 같이 기본적 귀인 오류(FAE)는 대응 편향과 함께 사용된다. 따라서 두 용어의 구분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차이가 있다고 주장하는 쪽에서는 세 가지 이유를 댔다. 상황 추리와 기질적인 대응 추리가 함께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서로 다른 상황에 사용된다는 것이고, 자동성에도 차이가 있으며, 서로 다른 기제에 의해 일어난다는 것이 그 세 가지 이유다. 따라서 행동보다 기질을 이용하는 것은 FAE, 행동에서 시작해 기질을 추리하는 것은 대응 편향으로 보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는 대응 편향이 여러 문화에서 발견되고, FAE는 개인주의적인 문화권에서 발견된다는 것으로 인해 힘이 실리고 있는 주장이다. FAE가 집단주의적 문화권보다 개인주의적인 문화권에서 더 많이 일어나는 이유는 사회적 또는 비사회적 맥락에서 환경 정보에 신경을 쓰는 정도가 다른 것이 있다. 한 실험에서는 미국인이 일본인보다 초점의 대상을 맥락에 비해 더 많이 언급하며 잘 기억한다는 것이 드러났다. 이를 통해 동양인들은 상황 귀인을, 서양인들은 행위자 귀인을 더 많이 한다는 것으로 추측된다.

Leave a Comment